“뿌리 깊은 나무, 거목巨木 - 강인한 생명의지生命意志” > 문화/체육

본문 바로가기
베스트신문사 울산광역시뉴스
도정,광역뉴스 도정뉴스 광역뉴스
속보 연예 증권/주식 국제/통일
최종편집일: 2019-09-09 16:22:52
사이트 내 전체검색


베스트신문사 그룹 배너
베스트신문사 앱
best top10
  • 게시물이 없습니다.
최신뉴스

문화/체육

“뿌리 깊은 나무, 거목巨木 - 강인한 생명의지生命意志”

페이지 정보

기사승인 작성일16-11-18 08:48

본문


“뿌리 깊은 나무, 거목巨木 - 강인한 생명의지生命意志”


제14회 강문철 개인전


11월 21일(월) ~ 30일(수), 중구 문화의거리 가다갤러리


울산시는 11월 21일부터 30일까지 중구 문화의거리 가다갤러리에서 강문철 작가의 개인전(14회) “뿌리 깊은 나무, 거목(巨木) - 강인한 생명의지(生命意志)”가 열린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문화예술육성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울산시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문예진흥기금을 보조받아 진행되며, 규격 6호부터 30호까지의 유화와 아크릴화 등 총 28점이 전시된다.


강문철 작가는 홍익대 미대 재학시절부터, 산과 숲, 나무 등 자연을 화폭에 담아왔으며, 거목의 힘찬 생명력과 남성적인 자태에 매료되어 1990년도 이후부터 일관되게 녹색 생명으로 가득한 ‘거목(巨木)’과 ‘뿌리 깊은 나무’, ‘거대한 뿌리’를 연작(連作)으로 그려왔다.


뿌리.jpg

전통적 사실주의 기법으로 녹색의 대지에 굳세게 뿌리박고 서 있는 거목 그림을 통하여 그 자체의 왕성한 생명력과 강인함, 억셈, 늠름하고 곧은 기상을 표출하였다.


대한민국미술대전 초대작가로 홍익대 회화과와 동 대학원 서양화과를 졸업했으며, 개인전 14회, 초대개인전 3회, 초대·단체전에 200여 회 출품하였고, 대한민국회화대전, 여성미술대전, 경기미술대전 등 다수 공모전에 운영위원과 심사위원으로 참여해왔다.


울산사생회 초대회장, 공인미술관 관장, (사)경상남도 박물관협의회 이사를 역임하였고 현재 한국미협, 울산미협 회원, 창작미술인협회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문화예술육성 지원 사업은 관내에서 활동하고 있는 문화예술단체·예술인 지원을 통해 예술인 창작활동 의욕고취, 시민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를 위한 사업으로 올해 8개 분야 136개 사업에 10억 8,200만 원을 지원한다. 


베스트울산광역일보 이광우 기자 lgw8688@bestdm.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문화/체육 목록

Total 155건 2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접속자집계

일일최대
89,175
전체누적
12,800,323
로고 상단으로 상호: 베스트울산광역일보 | 베스트신문사. 울산광역시 - 대표/지사장: 이경환ㅣHP : 010-6579-6501
울산광역본부 울산광역시 지사사무소: 울산광역시 돋질로92번길 7.(달동) 2F | Tel. 052-225-8071
발행NO : BEST, 울산광역시-001 | 전국인터넷신문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 이경환
Copyright © 베스트신문사.Best울산광역일보 All rights reserved.
농협 에스크로 농협: 301-0183-7998-41 (베스트신문사 : 정성환)
통신판매신고등록번호 : 2015-경북영주-1131

상호: 베스트 신문사 | 대표 : 정성환 |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 1209호(맨하탄21 리빙텔) | Tel. 070-4406-6003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 아04423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 등록일: 2015.03.09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 정성환
제호: 베스트 신문사 | 발행소: 경상북도 영주시 번영로24번길 11-11. (휴천동, 노블레스 307호) | Tel. 070-4898-3000 | Fax. 070-8248-3001
종별: 인터넷신문 | 보급지역: 전국 | 대표/발행인/편집인: 정성환 | 사업자등록NO: 403-65-00019
Copyright © 베스트신문사. E-mail : best@bestdaily.co.kr. All rights reserved.